나경원 "취준생 딸 5번 떨어져"…장애인 행사서 눈물 공유하기
미디어 아시아경제
기자 김지현
게재일 2019년 4월 20일
제보 횟수 8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장애인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눈물을 보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따뜻한 동행!’ 장애인 정책간담회에서 발언을 하던 중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저도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길 수 있을까 싶어 업고가 울면서 얘기했던 기억이 난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나 원내대표의 딸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이어 나
태그 #나경원  #자유한국당의따뜻한동행!  #제39회장애인의날기념식  #원내대표  
연관기사
패스트트랙 정국 속…'나다르크' 나경원의 패션 변화 - 머니투데이 뉴스  (1) 머니투데이
황교안 “文대통령, 北미사일에 벙어리”…나경원 “동네북 신세” 서울신문
국회 파행에… ‘한 운영위, 두 위원장’ 코미디 동아일보
나경원 “문재인 정부야말로 신(新) 친일파”  (1) 한국일보
바른미래 사분오열에도 '태연한' 홍영표  (1) 데일리안
패스트트랙 정국 속…'나다르크' 나경원의 패션 변화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황교안 “文대통령, 北미사일에 벙어리”…나경원 “동네북 신세”
서울신문
국회 파행에… ‘한 운영위, 두 위원장’ 코미디
동아일보
나경원 “문재인 정부야말로 신(新) 친일파”
한국일보
바른미래 사분오열에도 '태연한' 홍영표
데일리안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