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딸 비자 문제 설명한 프랑스대사관 직원은 누구?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일보
기자 조영빈
게재일 2020년 9월 9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둘째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 발급 문제와 관련해 불똥이 외교부로 튀었다. 의혹이 제기된 2017년 당시 주(駐)프랑스 한국대사관 직원이 추 장관의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보좌관에게 연락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외교부가 해당 직원 찾기에 나선 것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9일 "프랑스 대사관 직원이 추 장관 측에 전화를 걸었다는 언론
태그
연관기사
추미애측, 외교부에 전화는 했지만 청탁은 아니다? 딸 비자 의혹 가열 한국일보
외교부, 추미애 딸 佛 비자 문의 받았다…일반적 '안내'만 뉴스1
秋 딸도 프랑스 유학비자 청탁 의혹…외교부도 전화 받았다 중앙일보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유학 절차 안내라더니..."추미애 딸 여권사진 외교부 보냈다" 중앙일보
추미애측, 외교부에 전화는 했지만 청탁은 아니다? 딸 비자 의혹 가열
한국일보
외교부, 추미애 딸 佛 비자 문의 받았다…일반적 '안내'만
뉴스1
秋 딸도 프랑스 유학비자 청탁 의혹…외교부도 전화 받았다
중앙일보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유학 절차 안내라더니..."추미애 딸 여권사진 외교부 보냈다"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