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제균 칼럼]한 나라 두 언어 ‘이상한 문재인 랜드’ 공유하기
미디어 동아일보
기자 박제균
게재일 2020년 8월 10일
제보 횟수 4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지금 대한민국에는 두 개의 다른 언어를 쓰는 사람들이 동거(同居)한다. 같은 단어를 전혀 다른 뜻으로 사용하는 두 어족(語族)이다. 어의(語義)의 불일치는 양심 도덕 상식 정의 …
태그
연관기사
유승민 “文정권 ‘박근혜 적폐’ 욕할 자격 없어…국민 심판 받게 될 것” 아시아경제
하태경 '위선대장군 조국 비호한 文대통령, 위선의 뿌리' 뉴스1
김문수, 文 대통령 겨냥해 “빨갱이·기생충 끌어내리자” KBS
[바로잡습니다] 4월 25일자 26면 1면 ‘문 대통령 4·19 기념사, 자유 한 번도 안 나왔다’ 중앙일보
황교안 '文대통령, 친문세력 수장인가…대한민국 대통령인가' 뉴스1
유승민 “文정권 ‘박근혜 적폐’ 욕할 자격 없어…국민 심판 받게 될 것”
아시아경제
하태경 '위선대장군 조국 비호한 文대통령, 위선의 뿌리'
뉴스1
김문수, 文 대통령 겨냥해 “빨갱이·기생충 끌어내리자”
KBS
[바로잡습니다] 4월 25일자 26면 1면 ‘문 대통령 4·19 기념사, 자유 한 번도 안 나왔다’
중앙일보
황교안 '文대통령, 친문세력 수장인가…대한민국 대통령인가'
뉴스1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