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의 배신···20대 "알바 못 구해 생계 더 막막"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전민희, 윤석만, 남윤서
게재일 2019년 4월 18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정부가 소득주도성장을 추진하면서 최저임금 인상 등의 정책을 내놨지만, 고용과 생계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하다. 국가미래연구원과 타파크로스는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관련 단어의 언급량을 토대로 정책에 대한 호감도를 분석했다. 김형준 명지대(정치학) 교수는 "정책에 대한 성과가 1년 넘게 안 나오고 있는데
태그 #불안한 대한민국  #최저임금  #배신  #최저임금 인상안  #기준 소득주도성장  #결과 소득주도성장  
연관기사
[속보] 6월 수출 442억달러로 13.5% 급감…7개월째 하락 중앙일보
[단독] 정부 산하 연구원 "관광산업, 최저임금 부작용 크다" 중앙일보
[뉴스분석] 성장이 사라지니 지갑이 얇아졌다…마이너스 성장에 국민소득 증가율 10년3개월 최저 중앙일보
전국 도지사 직무수행 지지도…김경수·이재명 최하위 1·2위  (1) 중앙일보
최저임금 8659원 될 뻔했다...공익위 최대 3.7% 인상준비 중앙일보
[속보] 6월 수출 442억달러로 13.5% 급감…7개월째 하락
중앙일보
[단독] 정부 산하 연구원 "관광산업, 최저임금 부작용 크다"
중앙일보
[뉴스분석] 성장이 사라지니 지갑이 얇아졌다…마이너스 성장에 국민소득 증가율 10년3개월 최저
중앙일보
전국 도지사 직무수행 지지도…김경수·이재명 최하위 1·2위
중앙일보
최저임금 8659원 될 뻔했다...공익위 최대 3.7% 인상준비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