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꽃바구니에 카드” 주장…경찰 기록에는 “카드 전혀 없어” 공유하기
미디어 헤럴드경제
기자
게재일 2019년 4월 18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윤지오가 주장한 일부 내용을 두고 진실공방이 일고 있다. 윤지오는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이 꽃배달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머니투데이 측에서 당시 사건 취재 기자였던 김건우 기자가 보낸 것이라는 설명이 나온 것이다.특히 김 기자는 경찰 수사 기록을 공개하면서 윤지오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김 기자는 “윤지오가 누구 말이 맞는지 경찰 수사기록이 제일 정확하다고 지적해 줘서 당시 진술 조서를 발...
태그 #헤럴드경제  #헤경  
연관기사
"경찰이 종결한 사건, 검찰이 구제? 차라리 로또 사라" 조선일보
경찰, '거짓증언 논란' 윤지오에 숙박비 900만원 대줬다  (1) 조선일보
'인권경찰' 방점 찍은 문재인 대통령…일선 경찰, "우리 인권은?" 아시아경제
[정치 인사이드] 조국 "검찰총장案에 맞대응" 제안했지만… 黨이 제동  (2) 조선일보
경찰국가 걱정하던 조국, 경찰청 발주 연구에선 檢 비판 한국일보
"경찰이 종결한 사건, 검찰이 구제? 차라리 로또 사라"
조선일보
경찰, '거짓증언 논란' 윤지오에 숙박비 900만원 대줬다
조선일보
'인권경찰' 방점 찍은 문재인 대통령…일선 경찰, "우리 인권은?"
아시아경제
[정치 인사이드] 조국 "검찰총장案에 맞대응" 제안했지만… 黨이 제동
조선일보
경찰국가 걱정하던 조국, 경찰청 발주 연구에선 檢 비판
한국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