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이 알아본]점심 한끼 8천원 너무 비싸다…백종원 '일침'에 열광한 이유 공유하기
미디어 아시아경제
기자 이선애
게재일 2018년 10월 25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우리나라는 천편일률적으로 점심 한끼 값이 8000~9000원입니다. 너무 비싸죠. 모든 한끼값이 8000원에 달한다는 게 말이 됩니까. 일본에서 진짜 맛있는 덮밥도 400엔이면 충분합니다.” 이는 기자와 최근에 만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한 말입니다. 우리나라 외식업계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자 성공한 외식사업가로 꼽히는 그이기에, 그가 던지는 한마디는 큰 울림을 줍니다. 외식업의 문제점
태그 #백종원  #더본코리아  #한끼  #프랜차이즈  #프랜차이즈갑질  #가격  #가성비  #한끼8000원너무비싸다  #가격인상  #자영업  #외식자영업  #위기  #과포화  #포화  #내수  #불황  #점심  #식사  #외식비  #소비자  #외식  #공감  #선택  #고민  #메뉴  #대표  
연관기사
[치솟는 생활물가]②서민 먹거리, 최저임금 과속 인상 직격탄 이데일리
문재인 정부, 유류세 인하 종료로 ‘기름값’ 폭등···“휘발유 1700원까지 오른다” 인사이트
“김밥 먹을 바엔 국밥 한 그릇 먹지”···최저임금 상승에 ‘4천원’까지 오른 김밥 한줄 가격 인사이트
비트코인 하룻밤새 900만원 돌파… 왜?  (2) 국민일보
점심값 때문에 밥이 안 넘어갑니다 조선일보
[치솟는 생활물가]②서민 먹거리, 최저임금 과속 인상 직격탄
이데일리
문재인 정부, 유류세 인하 종료로 ‘기름값’ 폭등···“휘발유 1700원까지 오른다”
인사이트
“김밥 먹을 바엔 국밥 한 그릇 먹지”···최저임금 상승에 ‘4천원’까지 오른 김밥 한줄 가격
인사이트
비트코인 하룻밤새 900만원 돌파… 왜?
국민일보
점심값 때문에 밥이 안 넘어갑니다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