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생태 조사 제대로 안 하고…정부 보 해체부터 꺼냈다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강찬수, 김방현, 김호, 위성욱, 천권필
게재일 2019년 3월 19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이하 기획위)의 자료에 따르면 상시 개방이 제안된 영산강 승촌보의 경우 수질 분야에서 엽록소a(녹조 발생 지표)가 ㎥당 46㎎에서 52㎎으로, 화학적 산소요구량(COD)은 8.5ppm에서 10.7ppm으로 치솟았다. 해체가 제안된 죽산보는 수문 개방 후 수질분야 3개 항목, 생태분야 3개 항목이
태그 #처리방안  #대강  #처리방안 연구  #환경부 4대강  #환경부 기획위원회  
연관기사
[영상]진중권 찔렀고 유시민 회피···웃고 있지만 아팠던 50분 중앙일보
文 이어 이낙연도 "초유 사태"…국회 예산부수법안 처리 압박 중앙일보
"기자에 전화해 윗사람 알고 있다 했나"…조국 간담회에 등장한 의외의 질문 중앙일보
"조국 딸 최근 의전원 진급 시험 쳤다...국민 우롱하는 것" 중앙일보
[단독] 정경심 WFM 자문료 매달 200만원… 전 임원 “출근한 적 없어”  (2) 중앙일보
[영상]진중권 찔렀고 유시민 회피···웃고 있지만 아팠던 50분
중앙일보
文 이어 이낙연도 "초유 사태"…국회 예산부수법안 처리 압박
중앙일보
"기자에 전화해 윗사람 알고 있다 했나"…조국 간담회에 등장한 의외의 질문
중앙일보
"조국 딸 최근 의전원 진급 시험 쳤다...국민 우롱하는 것"
중앙일보
[단독] 정경심 WFM 자문료 매달 200만원… 전 임원 “출근한 적 없어”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