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규모별 차등적용, 경사노委서 논의 이어가야" - 매일경제 공유하기
미디어 매일경제
기자 윤진호
게재일 2019년 7월 15일
제보 횟수 1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4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4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 인터뷰 "내년도 최저임금 2.87% 인상 사회적 공감대 고려한 수준" 산출근거 내놓으라는 비판엔 "한은이 기준금리 발표할때 일일이 수치 밝히나" 토로
태그
연관기사
"지난 2년간 최저임금 인상 빨랐다는 공감대 있다"  (1) 한국경제
중소기업 10곳 중 7곳 "내년 최저임금 동결해야"  (2) 한국경제
소주성특위 설문서도 최저임금 동결론 서울경제
"빈 상가 엄청 늘었다" 光州서도 최저임금 한탄 조선일보
최저임금 8659원 될 뻔했다...공익위 최대 3.7% 인상준비 중앙일보
"지난 2년간 최저임금 인상 빨랐다는 공감대 있다"
한국경제
중소기업 10곳 중 7곳 "내년 최저임금 동결해야"
한국경제
소주성특위 설문서도 최저임금 동결론
서울경제
"빈 상가 엄청 늘었다" 光州서도 최저임금 한탄
조선일보
최저임금 8659원 될 뻔했다...공익위 최대 3.7% 인상준비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