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무차별 수사에 日은 반도체 '정밀 타격'…'복합 위기' 빠진 삼성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황정수, 고재연
게재일 2019년 7월 11일
제보 횟수 1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집중 포화를 맞던 지난달 5일. 삼성 고위 관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삼성도 화웨이처럼 될 수 있다’는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중국 정부를 굴복시키기 위해 화웨이를 공격하듯, 삼성도 언젠가 국가 간 분쟁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다는 얘기였다. 우려는 한 달 만에 현실이 됐다.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 규제’에 삼성전자가 흔들리고 있다. 경제계에선 일본 정부의 ‘표적 보복’에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세계 경제 위축, 주력 사업의 실적 부진, 검찰의 무차별
태그 #삼성전자  #이재용  #반도체  #화웨이  #일본 경제 보복  
연관기사
이재용 부회장, 日서 직접 '수출 규제' 대책 찾는다 조선일보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이재용 '시간이 없다'…나흘만에 또 반도체 현장경영(종합) 뉴스1
이재용 '멈추면 미래 없다'…반도체 장비업체 현장경영 뉴스1
이재용 '신의 한수'... 경영권은 굳히고, 재산은 남매간 균등 배분하고 한국일보
이재용 부회장, 日서 직접 '수출 규제' 대책 찾는다
조선일보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이재용 '시간이 없다'…나흘만에 또 반도체 현장경영(종합)
뉴스1
이재용 '멈추면 미래 없다'…반도체 장비업체 현장경영
뉴스1
이재용 '신의 한수'... 경영권은 굳히고, 재산은 남매간 균등 배분하고
한국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