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前청와대 정책실장, 재산 104억…8개월 만에 8억 증가 공유하기
미디어 아시아경제
기자 손선희
게재일 2019년 2월 22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해 11월 퇴직 당시 총 104억1693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같은해 3월 정기 재산공개액(96억294만원)보다 8억1400만원 늘었다. 매달 1억원씩 재산이 늘어난 셈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2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장 전 정책실장이 이같이 재산내역을 신고했다. 지난해 11월2일~12월1일 사이 임면된 고위공직자 35명 중
태그 #재산신고  #청와대  #장하성  #공직자  
연관기사
[속보] 윤석열 검찰총장, 현충원 참배 "바른 검찰 만들겠다" 아시아경제
[속보]오스트리아서 입국해 자가격리 20대 숨진 채 발견 아시아경제
[속보]낙태 수술 중 태어난 아기 살해한 의사 징역 3년6개월 아시아경제
[오성수의 툰] 방패막이 아시아경제
[속보] "내일부터 '격리해제 후 14일간 자가격리' 권고 해제" 아시아경제
[속보] 윤석열 검찰총장, 현충원 참배 "바른 검찰 만들겠다"
아시아경제
[속보]오스트리아서 입국해 자가격리 20대 숨진 채 발견
아시아경제
[속보]낙태 수술 중 태어난 아기 살해한 의사 징역 3년6개월
아시아경제
[오성수의 툰] 방패막이
아시아경제
[속보] "내일부터 '격리해제 후 14일간 자가격리' 권고 해제"
아시아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