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지가 후폭풍][르포] 명동 건물주 “세금 오르면 임대료 올릴 수밖에 없잖아요” 공유하기
미디어 헤럴드경제
기자 정세희, 성기윤
게재일 2019년 2월 13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세입자들 “세금이 오르는데 10원이라도 올리지 않겠느냐” 전전긍긍 서울 중구 명동의 거리. 12일 국토부가 발표한 올해 공시지가에 따르면 명동은 올해 가장 땅값이 많이 오른 지역이다. 국토교통부가 이날 발표한 올해 공시지가는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의 ㎡당 가격은 작년 9130만원에서 올해 1억8300만원으로 100.4% 증가했다.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헤럴드경제=정세희ㆍ성기윤기자]“한평생 열심히 돈 모아서 산 건물이...
태그 #헤럴드경제  #헤경  
연관기사
[공시지가 후폭풍] 최저임금ㆍ불경기에 임대료 상승 걱정까지…‘삼중고’ 상인들 “다 나가라는 거냐”  (1) 헤럴드경제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출 뒤 귀가하는 조국 법무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1보] 검찰,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 연합뉴스 연합뉴스
[공시지가 후폭풍] 최저임금ㆍ불경기에 임대료 상승 걱정까지…‘삼중고’ 상인들 “다 나가라는 거냐”
헤럴드경제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출 뒤 귀가하는 조국 법무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1보] 검찰,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