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태양광' 몇 개인지도 모르는 정부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이태훈, 구은서
게재일 2019년 7월 7일
제보 횟수 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정부가 2030년까지 농촌에 10GW의 태양광을 깔겠다고 발표한 지 18개월이 지났지만 현재 농촌 태양광 규모는 파악조차 못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발전소 비중을 줄이고 태양광, 풍력 등을 늘리겠다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이 얼마나 주먹구구식으로 짜여졌는지 보여주는 단면이란 지적이다. 정부는 뒤늦게 농촌 태양광 규모를 파악하겠다며 관련 예산 편성 작업에 들어갔다. 7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촌 태양광 조사를 위한 예산 6억8600만원을 편성해달라고 지난달 기획재정부에 요구했다.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
태그 #재생에너지 3020  #농촌 태양광  #농식품부  #기재부  #태양광  
연관기사
[시론] 태양광의 과속 주행 한국경제
[단독] "태양광, 서울의 1.8배 땅 확보할 것"… 한전·한수원의 무모한 계획  (2) 조선일보
[사설] 농어촌공사가 태양광에 7조원 투자, 이성을 잃었다 조선일보
[사설] '태양광 설치 급증, 태양광 업체 줄도산'의 기막힌 현실  (1) 조선일보
수백조 들어갈 태양광, 정작 국내기업은 파산 위기 조선일보
[시론] 태양광의 과속 주행
한국경제
[단독] "태양광, 서울의 1.8배 땅 확보할 것"… 한전·한수원의 무모한 계획
조선일보
[사설] 농어촌공사가 태양광에 7조원 투자, 이성을 잃었다
조선일보
[사설] '태양광 설치 급증, 태양광 업체 줄도산'의 기막힌 현실
조선일보
수백조 들어갈 태양광, 정작 국내기업은 파산 위기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5)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