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석달 뒤 수십만 생계 위협 공유하기
미디어 뉴데일리
기자 김철주
게재일 2019년 7월 6일
제보 횟수 8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계획을 그대로 강행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4일부터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 쓰이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공정에서 불순물 제거 용도로 사용되는 에칭가스와 반도체 기판 제작에 사용되는 레지스트, 총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가 시작됐다.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우려스러운 것은 반도체가 한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 때문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수출에서 반도체를 제외하면 한국 GDP성장률은 2.7%에서 1.4%로 낮아진다. 한국 경제가 반도체 산업에 그만큼 크게 의존한다는 점을 보여준다. 삼성전자가 5일 발표한 2분기 잠정 실적은 매출 56조 원, 영업이익 6조5000억 원이다. NH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총 영업이익 가운데 반도체 부문이 3조3000억 원을 차지할 것으로 추정했다.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공시한 사업보고서에서 2018년 매출은 40조4451억원, 영업이익은 20조 8438억 원을 올렸다고 밝혔다.이처럼 한국 경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반도체 대기업들이 일본의 소재 수출규제로 직격탄을 맞게 되자 문재인 정부를 제외한 국내외 곳곳에서는 향후 한국 경제에
태그
연관기사
"일본, 반도체 '급소 바로 옆'을 찌른 것 같다" 조선일보
한국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은 18%뿐… 日이 치고 들어오면 더 큰 타격 조선일보
이재용 부회장, 日서 직접 '수출 규제' 대책 찾는다 조선일보
[분수대] 동학혁명 대신 80년대를 보자 중앙일보
한국이 기업 옥죄는 동안…美 의회, 반도체에 30조원 지원 한국경제
"일본, 반도체 '급소 바로 옆'을 찌른 것 같다"
조선일보
한국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은 18%뿐… 日이 치고 들어오면 더 큰 타격
조선일보
이재용 부회장, 日서 직접 '수출 규제' 대책 찾는다
조선일보
[분수대] 동학혁명 대신 80년대를 보자
중앙일보
한국이 기업 옥죄는 동안…美 의회, 반도체에 30조원 지원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1) thumb_down 싫어요 (12)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