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표 떨어지는 소리에… 與 '4대강 보 철거' 우왕좌왕 공유하기
미디어 뉴데일리
기자 이상무
게재일 2019년 7월 5일
제보 횟수 8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추진 중인 4대강 보 철거에 대해 찬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지역에서는 반대 목소리가 속출해 총선을 앞두고 골머리를 앓고 있는 모습이다. 환경부도 보 철거 최종 결정을 주저하고 있자 일각에선 "일부러 내년 4월 이후로 미루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지난 2월 환경부 4대강 평가위원회는 금강 세종보ㆍ공주보, 영산강 죽산보 철거 방안을 발표했다. 보를 해체했을 때 얻는 수질 개선 등 편익이 보 해체 비용보다 크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그대로 놔두라"는 농민들의 반발도 있어 정치권에서 논란이 됐다. 5개월이 지났지만 집권여당인 민주당은 아직까지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5일 "4대강 보 문제는 지자체가 다룰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다.정부의 최종 보 처리 방안은 이달 초 출범할 예정이었던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하기로 했으나 위원회 구성이 늦어지면서 결정도 지연되고 있다. 지역 내 반발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일단 세종보가 있는 세종시 지역구인 이해찬 대표가 제일 먼저 신중론을 꺼냈다. 이 대표는 지난달 7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의 오찬에서 “해체와 전면 개방을 두고 시간을 두고 판단할 필요가 있지 않느냐
태그
연관기사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환경부, 4대강 洑철거 입장 바꾸나 조선일보
4대강 보 설치후, 홍수피해 복구비 5분의 1로 줄어 조선일보
[속보] 김오수 검찰총장 "민주당 검수완박, 헌법 정면 위반" 디지털타임스
권성동 “문대통령, 가뭄과 홍수 예방 자신있으면 4대강 보 파괴하라” - 세계일보 세계일보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환경부, 4대강 洑철거 입장 바꾸나
조선일보
4대강 보 설치후, 홍수피해 복구비 5분의 1로 줄어
조선일보
[속보] 김오수 검찰총장 "민주당 검수완박, 헌법 정면 위반"
디지털타임스
권성동 “문대통령, 가뭄과 홍수 예방 자신있으면 4대강 보 파괴하라” - 세계일보
세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