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자, 싸워서 이긴 사람들로 기억하자' 공유하기
미디어 프레시안
기자 전홍기혜, 이명선
게재일 2019년 1월 17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2019년 새해 들어서도 '미투(#METOO)' 폭로는 계속 되고 있다.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에 이어, 지난 14일에는 유도 신유용 전 선수가 열일곱 살 때 자신을 지도하던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해 고발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심석희 사건', '신유용 사건'을 통해 우리 사회가 이런 책임을 어떻게 방기해왔는가를 깨달았
태그
연관기사
中에 '징용' 배상했던 日, 왜 한국 요구는 거부할까? 뉴데일리
페미니스트 단체, 성폭행 사건에 ‘폭행+협박’ 증거 없어도 ‘형사 처벌’ 주장하는 시위 연다 인사이트
[정희진의 낯선 사이]‘안희정 무죄’의 세 가지 위력 경향신문
[인터뷰] "문단 전체 매도해선 안되지만 방관자는 아니었나 반성해야"  (1) JTBC
문단 성폭력 징계 '흐지부지'…피해자 역고소 당하기도  (1) JTBC
中에 '징용' 배상했던 日, 왜 한국 요구는 거부할까?
뉴데일리
페미니스트 단체, 성폭행 사건에 ‘폭행+협박’ 증거 없어도 ‘형사 처벌’ 주장하는 시위 연다
인사이트
[정희진의 낯선 사이]‘안희정 무죄’의 세 가지 위력
경향신문
[인터뷰] "문단 전체 매도해선 안되지만 방관자는 아니었나 반성해야"
JTBC
문단 성폭력 징계 '흐지부지'…피해자 역고소 당하기도
JTBC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