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논의' 빠졌다 공유하기
미디어 뉴데일리
기자 전성무
게재일 2019년 6월 30일
제보 횟수 9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에서 회동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분계선 남북을 차례로 넘나들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북한 땅을 밟은 셈이 됐다. 두 사람은 이어 남측 자유의집에서 대화를 나눴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앞서 분계선을 넘어 자유의집 앞에서 대기 중이던 트럼프, 김정은 두 정상에게 잠시 합류했다. 이날 오후 3시46분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나와 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을 기다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 판문각 방향으로 넘어가 월경했다.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을 분계선 10여 미터 북쪽 지점까지 안내한 뒤 함께 남쪽을 향해 돌아섰다.  오후 3시47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함께 걸어 남쪽 지역으로 월경했고, 4분여간 선 채로 대화를 나눴다. 오후 3시51분에는 우리 측 자유의집 내부 출입문 뒤에서 대기하던 문 대통령이 밖으로 나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만났다. 남·북·미 정상이 한자
태그
연관기사
대선치적 노린 트럼프, 미국 직거래 원한 김정은 중앙일보
세계적 외교 이벤트…미·북에 주연 내준 채, 지켜보고 비켜서있던 文대통령 조선일보
"文, 김정은 먼저 만나 트럼프에 인계···靑구상, 미국이 거절"  (1) 중앙일보
“문 대통령, 김정은 먼저 만나 트럼프 소개 계획…미국이 반대”  (2) 중앙일보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 승자는 누구인가 [특파원+] - 세계일보  (1) 세계일보
대선치적 노린 트럼프, 미국 직거래 원한 김정은
중앙일보
세계적 외교 이벤트…미·북에 주연 내준 채, 지켜보고 비켜서있던 文대통령
조선일보
"文, 김정은 먼저 만나 트럼프에 인계···靑구상, 미국이 거절"
중앙일보
“문 대통령, 김정은 먼저 만나 트럼프 소개 계획…미국이 반대”
중앙일보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 승자는 누구인가 [특파원+] - 세계일보
세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