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상의 오지랖] ‘4선’ 나경원은 왜 ‘초짜’ 이수진에 고전할까…상대는 바로 ‘조국 그림자’ 공유하기
미디어 헤럴드경제
기자 김영상
게재일 2020년 3월 24일
제보 횟수 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5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5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지난 2006년 국회 출입때 얘기다. 취재차 자주 보는 이가 나경원 한나라당 대변인(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이었다. 나 대변인은 잘 웃는 이였다. 재미있는 말이 화제에 오른다 싶으면 늘 밝은 웃음꽃을 피웠다. 명랑하고 솔직했다. 현안에 대해서 아는대로 말해줬다. 기자들 사이에 인기가 있었다. 나 대변인은 싫어할지도 모르지만, 순진한 점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껄끄러운 얘기를 물으면 약간 얼굴이 벌겋게 되면서 곤란하다는 표정을 숨기지 ...
태그 #헤럴드경제  #헤경  
연관기사
나경원 34.3% vs 이수진 44.9%…'여성 판사' 자존심 대결 예측불허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나경원 "나도 당했다"…親北성향 대진연 조직적 선거방해 논란 조선일보
세금 체납ㆍ음주운전ㆍ살인 전과… 이러고도 뽑히길 바랍니까 한국일보
[속보]2019년 경제성장률 2.0%…금융위기 이후 10년만에 최저 뉴스1
나경원 34.3% vs 이수진 44.9%…'여성 판사' 자존심 대결 예측불허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나경원 "나도 당했다"…親北성향 대진연 조직적 선거방해 논란
조선일보
세금 체납ㆍ음주운전ㆍ살인 전과… 이러고도 뽑히길 바랍니까
한국일보
[속보]2019년 경제성장률 2.0%…금융위기 이후 10년만에 최저
뉴스1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