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제균 칼럼]해도 너무한 무능 정부… 國民이 희망이다 공유하기
미디어 동아일보
기자 박제균
게재일 2020년 3월 9일
제보 횟수 8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약속 취소된 날 저녁, 집 앞 치킨집에서 치맥을 샀다. 닭을 잘 튀겨서 붐비던 집. 한 테이블 손님밖에 없었다. “프라이드 한 마리에 생맥주 1000cc요.” 전에는 항상 바빴던…
태그
연관기사
진중권, '20년 집권론' 이해찬에 "더 망가뜨릴게 남았다고?" 조선일보
정세균 "이 나라가 기재부 나라냐"에 野 "문재인, 민주당의 나라도 아니다" 조선일보
[사설] '대구 코로나'라니, 역병 진원지도 한국으로 하고 싶나 조선일보
[팔면봉] 救國의 전쟁영웅 현충원 安葬도 보장할 수 없는 나라 외 조선일보
[사설] 文 정부는 美·中 어느 나라와 함께하고 싶은 건가 조선일보
진중권, '20년 집권론' 이해찬에 "더 망가뜨릴게 남았다고?"
조선일보
정세균 "이 나라가 기재부 나라냐"에 野 "문재인, 민주당의 나라도 아니다"
조선일보
[사설] '대구 코로나'라니, 역병 진원지도 한국으로 하고 싶나
조선일보
[팔면봉] 救國의 전쟁영웅 현충원 安葬도 보장할 수 없는 나라 외
조선일보
[사설] 文 정부는 美·中 어느 나라와 함께하고 싶은 건가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2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