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균 어머니 국회 찾아 눈물로 호소했지만…산안법 심사는 지지부진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일보
기자 류호
게재일 2018년 12월 24일
제보 횟수 13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23 사실왜곡 : 1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53 기타 : 0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23
사실왜곡 : 1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5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용균이 죽음 헛되지 않게 해달라”…산안법 조속한 처리 촉구“아이한테 관심 더 있었다면 발전소 안 보냈을 텐데”…자책도환노위, 김씨 호소에도 파행…여야 견해 차 커 협의에 난항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
태그
연관기사
마이니치 “美, 청구권협정으로 징용문제 해결 日입장 지지표명” 동아일보
원내대표 휴일회동도 무산… 민주·한국당 ‘네탓’ 공방만 - 세계일보 세계일보
추경 47일째 기약없는 표류…與野 '정치 실종' 속 파행책임 공방 | 연합뉴스  (1) 연합뉴스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마이니치 “美, 청구권협정으로 징용문제 해결 日입장 지지표명”
동아일보
원내대표 휴일회동도 무산… 민주·한국당 ‘네탓’ 공방만 - 세계일보
세계일보
추경 47일째 기약없는 표류…與野 '정치 실종' 속 파행책임 공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4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