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송년회 끝난 심야 귀갓길, 택시 80%가 사라졌다…시민들 ‘발만 동동’ 공유하기
미디어 헤럴드경제
기자 정세희
게재일 2018년 12월 21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강남역 평소 대비 20%밖에 택시 안다녀 시민들 당황-연말 모임 마치고 택시 타려다가 “아차” 발걸음 돌리기도 -택시 대신 차량 공유 서비스 이용하는 이들도 서울 강남구의 한 택시타는 장소. 전국 택시 파업이 있었던 20일 오후엔 택시를 찾아보기 어려웠다. 평소라면 손님을 기다리는 택시가 가득했을 곳이다. [정세희 기자/ say@heraldcorp.com][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맨날 택시 타는 곳인데 택시가 한 대도 없어요.” 20일 늦은 밤, 서울 ...
태그 #헤럴드경제  #헤경  
연관기사
S택시, 제2의 제로페이 되나 조선일보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2) 중앙일보
전국 곳곳 버스노조 파업 가결…'버스 멈춘다'  (1) 한국경제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국 전 장관 외출 | 연합뉴스 연합뉴스
S택시, 제2의 제로페이 되나
조선일보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중앙일보
전국 곳곳 버스노조 파업 가결…'버스 멈춘다'
한국경제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국 전 장관 외출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