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시간제 때문?" 부산 한 아파트 경비원 110명 중 98명이 사직 공유하기
미디어 연합뉴스
기자 김재홍
게재일 2018년 12월 19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입주자 회의 "관리비 인상 불가피…통합경비시스템 도입"임금 185만원→110만원…경비원들, 월급 감소에 사직 의사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한 대규모 아파트에서 100명에 가까운 경비원이 실직할 처지에 놓였다. 19일 부산 남구 LG메트로시티 아파트 등에 따르면 이 아파트 경비원 110명 중 98명이 이달 31일에 일을 그만둘 예정이다. 입주자대표...
태그 #부산  #경비원  #아파트  
연관기사
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타스통신> | 연합뉴스  (1) 연합뉴스
버스로 끝날 문제 아니다… 저임금 고통 키운 ‘주52시간 역설’  (2) 동아일보
“3개월마다 기도합니다, 이번 달에도 안 잘리길” 한국일보
정부 "최저임금 효과 긍정적"…내년 또 올릴 기세  (2) 한국경제TV
‘동물의 왕국’ 비난하더니… 아파트 사고팔아 17억 벌었다 문화일보
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타스통신> | 연합뉴스
연합뉴스
버스로 끝날 문제 아니다… 저임금 고통 키운 ‘주52시간 역설’
동아일보
“3개월마다 기도합니다, 이번 달에도 안 잘리길”
한국일보
정부 "최저임금 효과 긍정적"…내년 또 올릴 기세
한국경제TV
‘동물의 왕국’ 비난하더니… 아파트 사고팔아 17억 벌었다
문화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