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쩐’만 줄 때 ‘정’을 줬다···中 감동시킨 '이웃나라 일본'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이승호
게재일 2020년 2월 14일
제보 횟수 9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6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26 기타 : 0
가짜뉴스 : 6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26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한국어 학장’(韓語學長)이란 아이디를 쓸 정도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은 한 중국 네티즌이 11일 중국 SNS 웨이보에 이런 제목의 글을 올렸다. 코로나19 감염 확산 사태에 한국과 일본은 중국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면세점이나 음식점 등 중국 관광객이 많이 찾는 일본의 가게에선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
태그 #중국  #일본  #한국어 학장  #한국 정부  #한국 문화  
연관기사
중국의 적반하장 조롱 "한국서 코로나 역유입될라" 조선일보
‘코로나19’로 몸살 앓는 일본에만 ‘방역 용품’ 잔뜩 보내준 중국 인사이트
[현장에서]코로나 진앙지 중국, 한국에 "미안하다" 말한 적 있었나 중앙일보
사과는 못할망정···"숙제도 못 베끼나" 되레 한·일 꾸짖는 中여론 중앙일보
日도 예상 못한 성과···"손 안 대고 퍼펙트 승리"  (2) 중앙일보
중국의 적반하장 조롱 "한국서 코로나 역유입될라"
조선일보
‘코로나19’로 몸살 앓는 일본에만 ‘방역 용품’ 잔뜩 보내준 중국
인사이트
[현장에서]코로나 진앙지 중국, 한국에 "미안하다" 말한 적 있었나
중앙일보
사과는 못할망정···"숙제도 못 베끼나" 되레 한·일 꾸짖는 中여론
중앙일보
日도 예상 못한 성과···"손 안 대고 퍼펙트 승리"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4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