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전경련이 존재하는 이유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고재연
게재일 2017년 8월 21일
제보 횟수 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혁신의 첫걸음이 이름을 바꾸는 일인데 5개월째 발도 떼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관계자는 21일 “여전히 정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3월 발표된 전경련 혁신안 중 하나는 50년간 지켜온 ‘간판’을 바꾸는 일이었다. 당시 발표한 새 이름은 ‘한국기업연합회’다. ‘경제인’ 대신 ‘기업’의 연합회가 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변신은 현재 진행형이다. 전경련의 싱크탱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경제연구원과 연구 조직을 통합했다. 사회 문제에 대한 논의를 강화하기 위해 ‘사회이동성에 대한 진단
태그 #취재수첩  #전경련  
연관기사
[금요 만평] 응?? 한국경제
[한경 만평] 사라진 협치, 멀어지는 민심 한국경제
[한경 만평] 셀프 칭찬… 한국경제
[한경 만평] 국가부채, 언론의 과장보도? 한국경제
[속보] 서울시 "5일 0시부터 밤9시 이후 도시 불 끈다"  (1) 한국경제
[금요 만평] 응??
한국경제
[한경 만평] 사라진 협치, 멀어지는 민심
한국경제
[한경 만평] 셀프 칭찬…
한국경제
[한경 만평] 국가부채, 언론의 과장보도?
한국경제
[속보] 서울시 "5일 0시부터 밤9시 이후 도시 불 끈다"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