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총선용?… 민주당, 한국당 빼고 '반쪽국회' 강행 공유하기
미디어 뉴데일리
기자 이상무
게재일 2019년 6월 19일
제보 횟수 14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8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8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 '반쪽국회' 열기에 나섰다. 국회 정상화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일단 상임위원회 회의부터 연 민주당의 행보에 대해 실익 없이 일하는 모습만 연출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의 반대로 멈춰서 있는 국회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에 우선 야 3당과 함께 국회를 소집했다"며 "우선 당장 열 수 있는 상임위와 특위를 신속하게 가동해서 추경과 민생개혁법안을 심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6월 임시국회가 정상화되지 않으면 정당 경상보조금을 삭감해야 한다"며 "국회법을 위반하는 경우 보조금을 삭감해서라도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야 입법부가 국민의 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소집 요구로 오는 20일 6월 국회의 막이 오르지만, 여야가 의사일정에 합의하지 못한 만큼 국회의 '개점휴업' 상태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국회법 50조에 의거해 한국당이 상임위원장을 맡은 상임위 7곳의 여당 간사를 위원장직무대행으로 내세워 전체회의를 여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한국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갈 방침이다.이날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다수 참석했지만, 야당에서는 한국당 간사인 윤한홍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만 참석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안건으로 권은희 의원을 바른미래당 간사로 선임하는 건만 올라가 있고, 검·경소위원장으로 선출하는 안건이 올라가 있지 않다는 이유로 회의에 불참했다.회의는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박상기 법무부장관, 민갑룡 경찰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사법개혁 관련 현안보고를 받고 의원들의 질의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허전한 분위기 속에서 뚜렷한 성과 없이 진행됐다. 한국당 "불법 패스트트랙 사과·취소 없인 참석 못한다"윤한홍 의원은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사·보임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다시 사개특위 위원으로 참여하는 문제를 거론하며 "다시 온다는 것 자
태그
연관기사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2)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대통령 저격했던 손금주, 이해찬에 '폴더 인사'하며 입당 신고식 중앙일보
[단독]공수처 표결 2시간 전, 총선실무 윤호중은 조응천 찾아갔다 중앙일보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대통령 저격했던 손금주, 이해찬에 '폴더 인사'하며 입당 신고식
중앙일보
[단독]공수처 표결 2시간 전, 총선실무 윤호중은 조응천 찾아갔다
중앙일보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