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이어 김미화도 초청료 논란…4년만에 4배 껑충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김달호
게재일 2019년 6월 19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앵커]김제동씨에 이어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미화씨가 또 강연료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작년 충남 아산시 행사에서 초청돼 9백만원 가까운 돈을 받..
태그
연관기사
일찍 제대한 병장들 배아프겠네… 2020년 병장 월급 54만원 넘어 - 세계일보  (1) 세계일보
올해 종부세 주택, 朴정부 보다 700% 늘었다 파이낸셜뉴스
9억 넘는 집 사서 '단타매매', 평균 5.4억 차익 남겼다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김현미 "공급 부족은 과거 정부 인허가 적어서"… 통계는 "2015년에 최고치" 아시아경제
'똑같이 10년 일해도'…여자가 남자보다 연봉 1658만원 덜 받는다 뉴스1
일찍 제대한 병장들 배아프겠네… 2020년 병장 월급 54만원 넘어 - 세계일보
세계일보
올해 종부세 주택, 朴정부 보다 700% 늘었다
파이낸셜뉴스
9억 넘는 집 사서 '단타매매', 평균 5.4억 차익 남겼다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김현미 "공급 부족은 과거 정부 인허가 적어서"… 통계는 "2015년에 최고치"
아시아경제
'똑같이 10년 일해도'…여자가 남자보다 연봉 1658만원 덜 받는다
뉴스1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5)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