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8월 전기료 1만원씩↓…적자 韓電 '눈물의 인하'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구은서, 조재길
게재일 2019년 6월 18일
제보 횟수 14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7 기타 : 2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7
기타 : 2
기사
원문 보기
정부가 매년 7, 8월 주택용 전기요금을 깎아주는 누진제 개편안을 확정했다. 누진제 전면 폐지를 주장해온 여론과 상반된 결론인 데다 한국전력이 해마다 3000억원 가까운 손실을 떠안아야 해 논란이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민·관 합동 전기요금 누진제 태스크포스(TF)’에서 여름철에만 누진구간을 확장하는 전기요금 개편안을 최종 권고했다고 발표했다. TF는 이달 초 △하계(7, 8월) 누진구간 확대(1안) △하계 누진단계 축소(2안) △누진제 완전 폐지(3안) 등 세 가지 방안을 내놓고 여론을 수렴해 왔다. 이번 개편으로 누
태그 #전기요금  #누진제  #한국전력  #한전  
연관기사
누진제 손실까지…한전 年 2500억 '덤터기'  (3) 한국경제
'누진제 완화'로 3000억 부담…한전, 결국 전기요금 올린다 한국경제
한전, 정부 지원 공수표에 거덜 난다…파열음 고조 데일리안
한전 손실 메우려 전기료 사실상 인상 동아일보
脫원전 적자에 전기료 인하까지…한전 "왜곡된 원가체계 밝힐 것" 한국경제
누진제 손실까지…한전 年 2500억 '덤터기'
한국경제
'누진제 완화'로 3000억 부담…한전, 결국 전기요금 올린다
한국경제
한전, 정부 지원 공수표에 거덜 난다…파열음 고조
데일리안
한전 손실 메우려 전기료 사실상 인상
동아일보
脫원전 적자에 전기료 인하까지…한전 "왜곡된 원가체계 밝힐 것"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1) thumb_down 싫어요 (2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