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脫원전 선언' 2년 만에…60년 공들인 '原電 생태계' 무너진다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구은서, 조재길
게재일 2019년 6월 18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3일 서울대 KAIST 등 전국 18개 대학 원자력학과장들과 간담회를 하려다 급히 미뤄야 했다. “탈(脫)원전에 들러리 설 수 없다”며 불참을 통보한 학교가 많았기 때문이다. A대학 교수는 “정부가 원전 해체와 방사선 연구 등 본질에서 벗어난 지원책으로 원자력계를 회유하려는 것 같다”며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으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탈원전을 선언한 지 19일로 만 2년이다. 1959년 원자력연구소 설립 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성장한 국내 원전산업 생태계가 서서히 붕괴하면서 인력
태그 #탈원전  #원전  #한수원  #한전  #태양광  #재생에너지  
연관기사
세계 원전투자 작년 56조원… 6년새 2배로  (3) 조선일보
[단독] 신재생에너지 비용부담이 커지자… 한전, 原電 전력구입 다시 늘렸다 조선일보
세계는 原電 수명 연장 중… 美, 99기 중 88기 20년 더 쓰기로 조선일보
[단독] 빚더미 한전, '태양광 적자'로 부채비율 수직 상승 한국경제
[단독] '적자 한전' 탈원전 안했으면 4700억 흑자  (2) 한국경제
세계 원전투자 작년 56조원… 6년새 2배로
조선일보
[단독] 신재생에너지 비용부담이 커지자… 한전, 原電 전력구입 다시 늘렸다
조선일보
세계는 原電 수명 연장 중… 美, 99기 중 88기 20년 더 쓰기로
조선일보
[단독] 빚더미 한전, '태양광 적자'로 부채비율 수직 상승
한국경제
[단독] '적자 한전' 탈원전 안했으면 4700억 흑자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1) thumb_down 싫어요 (1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