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인 무대, 기업수준 강연료… 세금 쓰니 논란” 공유하기
미디어 동아일보
기자 윤다빈, 김은지
게재일 2019년 6월 19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6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6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전남지역 A시가 한 해 외부 강사 초청 강연료로 잡아 놓은 예산은 3600만 원이다. 매달 300만 원씩 책정해 두고 1년에 걸쳐 강의한다는 계획을 세워놓았다. 외부 강사에게 주…
태그
연관기사
김제동, 김포 강연도 1300만원… 아산선 2회 2700만원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 내년에 수당 빼고 연봉만 2억 4천만원 받는다 인사이트
‘꾸준한 예금’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예금만 18억원 서울신문
문재인 정부, ‘이명박근혜’ 정부 때보다 살림살이 팍팍해졌다 동아일보
곽예남 할머니 유족은 “20만원만 받았다”는데… 정의연 장례비로 여가부서 300만원 수령 확인 동아일보
김제동, 김포 강연도 1300만원… 아산선 2회 2700만원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 내년에 수당 빼고 연봉만 2억 4천만원 받는다
인사이트
‘꾸준한 예금’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예금만 18억원
서울신문
문재인 정부, ‘이명박근혜’ 정부 때보다 살림살이 팍팍해졌다
동아일보
곽예남 할머니 유족은 “20만원만 받았다”는데… 정의연 장례비로 여가부서 300만원 수령 확인
동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