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했다, 정치중립 가능하겠나"… '윤석열 지명'에 대한 우려 공유하기
미디어 뉴데일리
기자 김현지
게재일 2019년 6월 17일
제보 횟수 8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윤석열(58·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됐다. 현 정권 초기의 적폐수사를 이끈 인물에 대한, 예상 가능한 인사였다는 평가다. 검찰의 기수 문화를 파괴한 파격 인사에 대한 긍정·부정의 입장들이 오간다. 정치적 중립이 가능하겠느냐는 우려가, 그 사이를 비집고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윤 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윤 지검장 지명 이유로 △부정부패 척결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 △국정농단·적폐청산 성공적 수사 △검찰 내부와 국민들의 두터운 신망 등을 언급했다. 청와대의 '일반적' 임명 이유와 법조계의 반응은 상반된다. 다양하고 깊은 우려들이 나온다. '기수 파괴'의 여파에 대한 우려가 그중 첫번째다. 윤 지검장은 문무일(58·18기) 현 검찰총장보다 무려 5기수나 낮다. 예상 가능한 임명이었지만, 지명 당일 우려의 수위는 예상을 넘어섰다.  “윗 기수 옷 벗고 나가라는 것” 익명을 요청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고검장도 안 거쳤다, 정권 입맛에 맞는 총장을 뽑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검찰 전체를 아우르고 조직 안정도 이뤄내야 하는데 5기를 건너뛰는 인사라서 조직 안정성의 측면에서 불안감이 있다”며 “검찰 조직이 흔들릴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가 차장검사, 일선 검사장도 안 거치고 바로 지검장으로 됐을 때도 파격적이라고 했다”며 “불과 2년 만에 부장검사급이 총장이 된 건데 정권 하수인을 앉히려는 것으로 의심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헌 변호사는 “검찰 조직 안정 등을 위해 설마 (윤 후보자를) 지명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며 “앞 분들은 나가라는 거나 다름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검찰 출신의 박인환 변호사는 “기수가 너무 급격하게 내려오는 바람에 소위 경험 많고 지식 많은 중간 간부들 이상을 사표내게 만드는 것”이라면서도 “검찰 조직 반발은 별로
태그
연관기사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2)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1) 뉴시스
"검사4명 파견" 나흘만에…윤석열 또 "옵티머스 수사팀 늘려라" 중앙일보
윤석열, 청문회서 "前세무서장에 변호사 소개한 적 없다"했는데⋯"소개해줬다" 말하는 녹음파일 공개 조선일보
[단독] 변호사 선임도 사실로… 윤석열 ‘두번의 위증’ 논란 한국일보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검사4명 파견" 나흘만에…윤석열 또 "옵티머스 수사팀 늘려라"
중앙일보
윤석열, 청문회서 "前세무서장에 변호사 소개한 적 없다"했는데⋯"소개해줬다" 말하는 녹음파일 공개
조선일보
[단독] 변호사 선임도 사실로… 윤석열 ‘두번의 위증’ 논란
한국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1) thumb_down 싫어요 (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