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외직구 중계 '亞 물류허브 꿈'…과잉 검역규제에 '물거품' 위기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오상헌, 서민준, 박종필
게재일 2019년 6월 17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국내 물류회사들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센터(GDC) 프로젝트’가 사업 시작 6개월 만에 좌초 위기에 빠졌다. 해외로 배송되기 전 인천공항 물류창고에 잠시 보관하는 농축산품 등에 대해서도 농림축산식품부가 검역증명서 제출을 의무화했기 때문이다. 해외 전자상거래업체들은 “유통업체가 수많은 상품의 검역증명서를 일일이 받는 건 불가능하다”며 한국 시장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 17일 관계부처와 물류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미국 전자상거래업체인 아이허브와 계약을 맺고 올 1월부터 아시아 소비
태그 #CJ대한통운  #전자상거래  #물류허브  #검역규제  #이슈 추적  
연관기사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일자리 정부’서 소외받는 중장년층… 사업예산 비중 감소 문화일보
'외인+기관 팔자' 코스피 하락 3030선…'유럽 호재' 셀트리온↑ 뉴스1
구글·넷플릭스는 여전히 '망 무임승차' 한국경제
[속보] 경북서 생후 45일 아기 코로나19 확진…전국 최연소  (1) 한국경제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일자리 정부’서 소외받는 중장년층… 사업예산 비중 감소
문화일보
'외인+기관 팔자' 코스피 하락 3030선…'유럽 호재' 셀트리온↑
뉴스1
구글·넷플릭스는 여전히 '망 무임승차'
한국경제
[속보] 경북서 생후 45일 아기 코로나19 확진…전국 최연소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2) thumb_down 싫어요 (1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