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올 것이 오고 있다, 너무 빠른 속도로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한국경제
게재일 2019년 6월 16일
제보 횟수 9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3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3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설마’하던 국내 기업들의 생산기지 해외 이전 증가세가 확연해지고 있다. 반대로 외국 기업들의 국내 투자는 썰물처럼 줄어들고 있다. 기획재정부가 14일 발표한 ‘1분기 해외 직접투자 동향’과 한국은행이 집계한 ‘1분기 국내 전체 투자동향’은 더 이상 외면해선 안 될 우리나라의 ‘투자환경 성적표’를 분명하게 보여준다. 올 1분기 한국 기업들의 해외 직접투자액은 141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97억4000만달러)보다 44.9% 늘었다. 분기별 통계치를 내기 시작한 1981년 이래 가장 많은 액수다. 반면 외국인의 국내 직접
태그 #사설  
연관기사
투자매력 잃은 한국… 나간 돈 141억弗, 들어온 돈 32억弗 조선일보
'탈한국'…국내투자 급감 속 해외투자는 역대 최고 - 세계일보 세계일보
1분기 성장률 -0.3%… 16년만에 마이너스 '충격' 조선일보
[속보] 2분기 경제성장률 -3.3%…17년 만에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중앙일보
조국 가족, 사모펀드에 전재산보다 많은 74억 투자 약정 조선일보
투자매력 잃은 한국… 나간 돈 141억弗, 들어온 돈 32억弗
조선일보
'탈한국'…국내투자 급감 속 해외투자는 역대 최고 - 세계일보
세계일보
1분기 성장률 -0.3%… 16년만에 마이너스 '충격'
조선일보
[속보] 2분기 경제성장률 -3.3%…17년 만에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중앙일보
조국 가족, 사모펀드에 전재산보다 많은 74억 투자 약정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