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통령 외손자 정보 가렸는데도, 교장·교감 경고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김형원, 박세미
게재일 2019년 6월 13일
제보 횟수 14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가족의 해외 이주 사실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이 대통령 외손자가 다녔던 A초등학교를 상대로 정보 유출 경..
태그 #조선일보  #조선닷컴  #교육·취업 일반  
연관기사
감사원장 정권 눈치보나, 월성원전 결론 못내고 휴가 떠나 조선일보
靑·곽상도 '文대통령 사위 태국 취업' 난타전 조선일보
문 대통령 외손자 학적 유출 뒤엔 곽상도 요청 있었다 중앙일보
野, 월성 1호기 감사 결과에 "文 탈원전 정책에 대한 사망선고" 조선일보
靑 "김정은 친서 봤다"더니…몇시간 뒤 "美서 내용 통보 받은 것" 조선일보
감사원장 정권 눈치보나, 월성원전 결론 못내고 휴가 떠나
조선일보
靑·곽상도 '文대통령 사위 태국 취업' 난타전
조선일보
문 대통령 외손자 학적 유출 뒤엔 곽상도 요청 있었다
중앙일보
野, 월성 1호기 감사 결과에 "文 탈원전 정책에 대한 사망선고"
조선일보
靑 "김정은 친서 봤다"더니…몇시간 뒤 "美서 내용 통보 받은 것"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