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장까지 청와대가 결정…인사권 없는 장관 令이 서겠나" - 매일경제 공유하기
미디어 매일경제
기자 임성현, 최희석
게재일 2019년 6월 12일
제보 횟수 9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전직 관료들, 관료패싱 文정부에 쓴소리 청와대가 공직 인사권 독점 산하기관장도 장관 무시해 "당청이 낸 정책 집행하라" 60만 공무원은 손발 역할만 의욕 잃게 하는 `적폐청산` 과거 정권서 성공한 정책도 이번 정권선 잘못으로 몰려
태그
연관기사
청와대 '2년 지났는데 왜 성과 안나나' 조급증 조선일보
“민주당이 역전당했다고?” 당혹스러운 靑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젊은 공무원들, 뒷날 정책책임 추궁에 대비… 보고서에 '과수' '국수' 지시자 명기해 보관  (1) 조선일보
'인창 주도 성장'  (1) 조선일보
진중권, '20년 집권론' 이해찬에 "더 망가뜨릴게 남았다고?" 조선일보
청와대 '2년 지났는데 왜 성과 안나나' 조급증
조선일보
“민주당이 역전당했다고?” 당혹스러운 靑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젊은 공무원들, 뒷날 정책책임 추궁에 대비… 보고서에 '과수' '국수' 지시자 명기해 보관
조선일보
'인창 주도 성장'
조선일보
진중권, '20년 집권론' 이해찬에 "더 망가뜨릴게 남았다고?"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