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심복 검찰총장 찾지 마라[오늘과 내일/이명건] 공유하기
미디어 동아일보
기자 이명건
게재일 2019년 6월 12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8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너무 반듯한 선비 같아서… 이런 난세에는 많이 힘들지.” 전직 검찰 고위 간부는 문무일 검찰총장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검찰의 힘을 빼는 데 초점을 맞춘 검경 수사권 조정 …
태그
연관기사
‘개혁 저항 안한다’ 보여준 윤석열… 曺수사 방해 말라는 메시지  (1) 동아일보
靑, 압수수색 거부…4년 전 문 대통령은 "검찰, 대통령 예우 말고 피의자로 다루라" 한국경제
[오늘과 내일/이명건]검찰총장 되려고 신념을 감추나  (1) 동아일보
1년 전엔 "우리 윤총장님" 오늘은 의도적 침묵 조선일보
후보 때 "靑의 인사 관여는 악습"이라 했던 文대통령, 집권하자 "인사권 존중하라"고만 한다  (1) 조선일보
‘개혁 저항 안한다’ 보여준 윤석열… 曺수사 방해 말라는 메시지
동아일보
靑, 압수수색 거부…4년 전 문 대통령은 "검찰, 대통령 예우 말고 피의자로 다루라"
한국경제
[오늘과 내일/이명건]검찰총장 되려고 신념을 감추나
동아일보
1년 전엔 "우리 윤총장님" 오늘은 의도적 침묵
조선일보
후보 때 "靑의 인사 관여는 악습"이라 했던 文대통령, 집권하자 "인사권 존중하라"고만 한다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