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올라 알바 줄였다"는 호소에…"맛 없어 장사 안된 것"이라는 민주노총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임동률
게재일 2019년 6월 10일
제보 횟수 10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5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5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최저임금 인상으로 급여가 부담돼서 영업시간을 4시간 단축하고 아르바이트생도 많이 줄였습니다.”(마옥천 베비에르 과자점 대표) 10일 광주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열린 2020년 최저임금 심의 관련 광주권역 공청회(사진)에서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불만과 호소가 쏟아졌다. 이들은 최근 2년 새 29.1%나 오른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호소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태그 #최저임금위원회  #최저임금  #고용노동청  #최저임금 공청회  #민주노총  
연관기사
중소기업 10곳 중 7곳 "내년 최저임금 동결해야"  (2) 한국경제
소주성특위 설문서도 최저임금 동결론 서울경제
"빈 상가 엄청 늘었다" 光州서도 최저임금 한탄 조선일보
"한국 최저임금은 실패 표본"…반면교사로 삼겠다는 日 한국경제
"내년 최저임금 동결"…여당서 군불때고, 장관도 지원사격  (1) 한국경제
중소기업 10곳 중 7곳 "내년 최저임금 동결해야"
한국경제
소주성특위 설문서도 최저임금 동결론
서울경제
"빈 상가 엄청 늘었다" 光州서도 최저임금 한탄
조선일보
"한국 최저임금은 실패 표본"…반면교사로 삼겠다는 日
한국경제
"내년 최저임금 동결"…여당서 군불때고, 장관도 지원사격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2)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