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되면 더 푼다"…국가채무 '비상'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TV
기자 조연
게재일 2019년 6월 10일
제보 횟수 1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앵커>2년 연속 경제성장률을 웃도는 '슈퍼예산'을 편성한 정부가 재정지출을 더 늘리겠다고 예고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채무비율과 관련해 "숫자에 집착하지 말라"고 주문한 것이 발단...
태그 #국가채무비율  #재정  #기준연  #확장  
연관기사
블룸버그의 경고 '내년 韓 국가채무비율 50% 육박' 서울경제
나랏빚 줄이는 OECD國…'곳간' 활짝 열겠다는 한국  (3) 한국경제
文 "국가채무 40% 근거 뭔가"···4년전 朴에겐 "40% 지켜라"  (3) 중앙일보
文정부 5년 국가 채무 증가액, 이명박·박근혜 9년보다 60兆 많다 조선일보
'국가채무비율 40%' 괜찮다는 與… 文 과거 경고 잊었나  (2) 뉴데일리
블룸버그의 경고 '내년 韓 국가채무비율 50% 육박'
서울경제
나랏빚 줄이는 OECD國…'곳간' 활짝 열겠다는 한국
한국경제
文 "국가채무 40% 근거 뭔가"···4년전 朴에겐 "40% 지켜라"
중앙일보
文정부 5년 국가 채무 증가액, 이명박·박근혜 9년보다 60兆 많다
조선일보
'국가채무비율 40%' 괜찮다는 與… 文 과거 경고 잊었나
뉴데일리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