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 김경수 회동…잠룡 띄우기 혹은 총선 PK 사수 의지?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고수정
게재일 2019년 6월 10일
제보 횟수 9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1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1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이해찬 이어 양정철까지 金 만남…'정치적 이유' 관측 더불어민주당 주요 인사들이 총선을 앞두고 잇달아 김경수 경남지사와 만남을 갖고 있다. 당대표에 이어 '친문실세'까지 김 지사와 회동하면서 '김경수 대세론 띄우기'와 함께 총선에서의 PK(부산·울산·경남) 민심 사수 의지를 보이는 것이라는 해석이다. 10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 지사가 회동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김 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보석 석방이 된 이후 처음이다. 민주당에서는 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경상남도 산하 경남발전연구원의 정책 공동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차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양 원장이 총선 실무를 지휘하는 당내 '실세'로 불린다는 점, 김 지사가 친문계의 유일한 대권 잠룡이라는 점, 양 원장과 김 지사 모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점 등에서 두 사람의 만남에 '정치적 해석'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양 원장이 여권의 또 다른 잠재적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을 같은 계기로 만났을 때도 '대권주자 띄우기'로 읽혔다. 역대 민주연구원장이 양 원장과 같은 '광폭 행보'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 이는 당내 친문과 비문을 규합해 총선 승리는 물론 '장기 집권'을 위한 대선 플랜으로 해석됐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양 원장이 민주연구원장으로서 이례적으로 전국을 돌며 광역단체장을 만나는 행보는 친문과 비문을 규합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대권 주자로 불리는 광역단체장들을 띄우려는 포석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김 지사가 '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점에서 힘을 더 싣는다는 의미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양 원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3철'로 불리는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모든 걸 다 정치적으로 해석해서 그렇지만 저는 (양 원장이)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고 일을 하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정가에서는 민주당이 김 지사와의 회동을 잇달아 진행하는 건
태그
연관기사
양정철·김경수·이재명, '친문·비문' 한밤 회동...무슨 일? 중앙일보
[속보] 보건당국 “이해찬·김태년, 코로나19 검사 받아야” 세계일보
문대통령, 총선 이틀 뒤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총선 노고 격려(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노무현' 키워드 강조하는 민주당, 의도는?  (3) 데일리안
지상욱 "이승만 박사? 그럼 문재인 변호사로 부르자" 조선일보
양정철·김경수·이재명, '친문·비문' 한밤 회동...무슨 일?
중앙일보
[속보] 보건당국 “이해찬·김태년, 코로나19 검사 받아야”
세계일보
문대통령, 총선 이틀 뒤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총선 노고 격려(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노무현' 키워드 강조하는 민주당, 의도는?
데일리안
지상욱 "이승만 박사? 그럼 문재인 변호사로 부르자"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