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한달 맞은 이인영…소통력 '합격점' 정치력 '아쉬움'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고수정
게재일 2019년 6월 8일
제보 횟수 1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8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8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로키 행보로 野 대화 테이블로 불러들인 대목 호평 국회 상황 진전 안돼 당 안팎 지적…'결단'에 주목 "시험장에 들어가야 하는데, 시험장 밖에서 배회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20대 국회 제4기 여당 원내대표 취임 한 달을 맞은 소회다. 지난달 8일 취임 당시 이 원내대표 앞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으로 촉발된 여야의 극한 대치 정국을 풀어야 할 숙제가 놓여 있었다. 이 원내대표는 '경청'을 최우선 가치로 내세운 공약처럼 당내, 야당, 언론과의 '소통'에 노력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한국당을 대화 테이블로 불러들인 대목이 가장 큰 성과로 꼽힌다. 이를 위해 이 원내대표는 '로키(low-key) 행보'를 보여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의 인사 자리에서 "밥 잘 먹는 동생이 되겠다"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끌어내고, 지난달 12일 '짜장면 회동', 지난달 20일 '호프회동' 등을 진행한 것은 이러한 '로키 행보'에 따른 것으로 평가된다. 평소 "고집이 세다" "까칠하다"는 평가를 받아온 이 원내대표 입장에선 작지 않은 변화를 이끌어낸 것이다. 원내 한 관계자는 최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가 '까칠하다'는 자신의 이미지를 해소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가끔 어색한 농담을 할 때가 있지만 농담하는 횟수도 늘었다"고 말했다. 총선을 1년 앞두고 당정청 관계에서의 당 주도성과 장악성을 높이려는 행보도 당내에서 높게 평가 받는다. 취임 일성에서 '수평적 당청 구조'를 강조해왔던 이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에도 '국회 상임위원회 중심주의'를 천명하며 당내 호평을 받았다. 당 관계자는 "이 원내대표가 당내 불협화음 없이 조직적으로 잘 굴러가게끔 노력하고 있는 것 같다"며 "당정청 간의 관계 설정과 원내대표로서의 행보가 '민주당 컬러'에서 벗어나지 않는 합리적인 모습으로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 달간 국회 상황이 한치도 진전되지 못했다는 점은 이 대표의 '정치력'에 아쉬움이 남는다는 평가다. 거의 매일을 비공개 회동, 전화 통화 등을 통해 나
태그
연관기사
국회 파행에… ‘한 운영위, 두 위원장’ 코미디 동아일보
[속보] 보건당국 “이해찬·김태년, 코로나19 검사 받아야” 세계일보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나경원 “공수처는 친문은폐처,반분보복처, 문정권 보위부” 데일리안
이해찬·나경원 "먼저 사과하라" 공방…이인영, '3당 협의체' 만지작 조선일보
국회 파행에… ‘한 운영위, 두 위원장’ 코미디
동아일보
[속보] 보건당국 “이해찬·김태년, 코로나19 검사 받아야”
세계일보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나경원 “공수처는 친문은폐처,반분보복처, 문정권 보위부”
데일리안
이해찬·나경원 "먼저 사과하라" 공방…이인영, '3당 협의체' 만지작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5)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