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혐’ 언론의 부끄러운 민낯…이수역 폭행 보도 [현장메모] 공유하기
미디어 세계일보
기자 정지혜
게재일 2018년 11월 22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최근 뉴스 사회란을 뜨겁게 달군 이수역 주점 폭행 보도 추이를 보며 적잖이 씁쓸했다. 조회수 경쟁에 눈 멀어 자극적인 제목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퍼나른 것은 물론 젠더 문제를 남성중심사회의 시각으로 보는 특유의 한계를 또 한번 드러냈기 때문이다.이번 사건을 보도한 대
태그
연관기사
양성평등 채용으로 남자가 두 배 혜택, 알고 있었나요  (1) 서울신문
[정희진의 낯선 사이]여성은 총알받이가 아니다  (4) 경향신문
[터치! 코리아] 실리콘밸리에서 만난 진짜 '페미니스트' 조선일보
얽히고설킨 이수역 사건, 규명해야 할 5가지 혐의 조선일보
문재인정부 2년, 언론이 사라졌다  (5) 데일리안
양성평등 채용으로 남자가 두 배 혜택, 알고 있었나요
서울신문
[정희진의 낯선 사이]여성은 총알받이가 아니다
경향신문
[터치! 코리아] 실리콘밸리에서 만난 진짜 '페미니스트'
조선일보
얽히고설킨 이수역 사건, 규명해야 할 5가지 혐의
조선일보
문재인정부 2년, 언론이 사라졌다
데일리안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