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남북역사는 빼고?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이배운
게재일 2019년 6월 6일
제보 횟수 1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6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6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文정부, 북한에 전쟁·도발 사죄요구는 언제?…왜곡주장 목소리 키우는 北 "어느 국민이 나라위해서 봉사·희생 하겠나…북한의 오판만 부추겨" 6일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는 제 64회 현충일을 맞은 가운데 정부여당은 북한의 전쟁·도발 책임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여당 인사들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격언을 수차례 인용하며 일본에 과거사 사죄 등을 요구해 왔지만, 정작 북한에는 정반대의 태도를 취하는 '이중잣대'를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가기록원 통계에 따르면 6·25전쟁으로 인한 한국군·유엔군 총 사상자는 77만명이며 민간인 피해자는 100만명에 달한다. 그러나 북한은 전쟁의 발발 원인이 '미국과 남한의 기습적인 선제침략 때문'이라는 주장을 휴전 이래로 굽히지 않고 있다. 지난 수십 년간 감행해온 테러·무력도발에 대해서도 사죄를 받은 적이 없다. 북한은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김포국제공항 폭탄테러, 연평해전, 박왕자씨 피살사건, DMZ 목함지뢰 도발 등 수차례의 대남도발의 책임을 부정하거나 승전으로 포장해 왔다. 특히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4월 천안함 폭침 사건을 겨냥해 "동족대결에 환장한자들이 만든 유치한 날조극에 미친듯이 날뛴다"고 했고, 그 이전에는 "저들의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서투르게 조작한 날조극"이라고 비난 하는 등 해마다 왜곡주장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례 회담하고 남북교류 강화 방안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도출했지만, 과거사 청산·화해에 대한 논의는 시작될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2차례 현충일 추념사에서 '북한'이라는 단어를 완전히 배제시켜 6·25 전몰자들의 희생을 등한시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6·25 전사자의 아들 김성택 씨는 지난 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나 "전쟁을 일으킨 북한이 사과해야 매듭이 지어질 것이다. 북한을 도와주더라도 사과는 받아내야 한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청와
태그
연관기사
총선 하루 앞두고, 北 전투기까지 띄우며 미사일 도발 조선일보
文대통령 "일본은 과거 기억하지 않는나라"…북한은? 데일리안
[사설]北 도발할수록 대응 낮추는 靑… 안보 컨트롤타워 정상 아니다 동아일보
[사설] 국민 인내심 바닥났는데 북한의 능멸 얼마나 더 들어야하나 한국경제
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1) 중앙일보
총선 하루 앞두고, 北 전투기까지 띄우며 미사일 도발
조선일보
文대통령 "일본은 과거 기억하지 않는나라"…북한은?
데일리안
[사설]北 도발할수록 대응 낮추는 靑… 안보 컨트롤타워 정상 아니다
동아일보
[사설] 국민 인내심 바닥났는데 북한의 능멸 얼마나 더 들어야하나
한국경제
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